총회장 인사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총회장 인사말

총회장 인사말

총회장 인사말


총회원들이 행복하게 목회하는 교단을 만들겠습니다

 

 

총회장 정동균 목사입니다.

부족한 종을 총회장으로 선출해 주신 하나님과 총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 분들의 기도와 협력이 있었기에 수많은 어려움 가운데서도 총회가 오늘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총회를 지켜 주신 여러 분들의 노고를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교단 개혁 이후 총회의 정상화 방안을 위해 여러 모양으로 힘쓰고 애썼으나 아직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지금의 현실에 대해 무한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그래도 우리들은 어렵고 힘든 것을 넉넉히 이겨 나왔습니다. 바라기는 총회를 사랑하는 한결 같은 마음으로 계속해서 총회 새 개혁과 변화를 위해 기도해 주시고, 물심양면으로 협력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총회장으로 총회원들이 행복하게 목회할 수 있는 교단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 섬길 것입니다.

 

기하성 교단은 역동적이고 생명력이 넘치는 교단입니다. 짧은 교단 역사에도 불구하고 초대교회 성령운동으로 부흥을 주도하며 명실 공히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교단으로 우뚝 섰습니다. 그러나 지난 수년 동안 성령교단 다운 생동감을 상실하고 정체되고, 사분오열되는 분열의 아픔을 겪고 있습니다. 이는 총회 권력이 지나치게 특정인에 독점화 되어 파행적으로 운영되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번 총회에서 기하성 교단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헌법을 전면적으로 개정했습니다. 헌법 개정의 가장 중요한 핵심은 총회 권력의 남용을 막고, 선거 과열을 방지하는 제비뽑기 제도 도입입니다. 제비뽑기 선거제도가 정착화 되면 총회 권력은 특정인이 장기적으로 장악할 수 없습니다. 군림하는 총회가 아니라 섬기는 총회로, 권력이 선순환 됩니다. 교단과 지방회, 개 교회를 살리는 방안들을 연구하여 실천하는 정책 총회로 거듭나게 됩니다. 총회가 일하는 총회가 될 때 미래를 예측할 수 있고,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하게 부흥하는 총회가 되도록 힘쓸 것입니다.

 

지금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고 있습니다. 반기독교 사상을 가진 세력들이 기독교 근본 진리를 거슬려 거세게 저항하고 있습니다. 안일하게 무관심으로 일괄하다가는 자칫 우리가 설 자리마저 위협받을 수 있습니다. 동성애, 이슬람, 사이비이단, 종교세 등 민감한 이슈 등에 대해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합니다. 또한 총회와 지방회, 총회원 간에 원만한 소통이 이뤄져야 합니다. 소통의 부재가 오해를 낳고, 간극이 벌어져 총회가 소모적인 정쟁에 휩싸입니다. 따라서 매월 마지막 화요일에목회자 컨퍼런스를 개최하려고 합니다. 총회원들과 대화하여 중요한 안건들을 정책적으로 풀어나갈 것입니다. 또한 전문 강사들을 초빙해 시대 이슈 등을 전략적으로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겠습니다. 목회자 컨퍼런스를 통해 목회자 재교육과 소통의 장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1년 동안 한시적 기구로서 특별위원회인 교단미래발전위원회를 구성해 교단의 미래를 연구하겠습니다.

교단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교단이 발전할 수 있는 정책으로 5가지를 중점적으로 연구하여 추진할 것입니다.

우선 교단이 영원히 교권 다툼이 없는 영적인 명품 교단을 만들기 위해 교권 다툼이 없는 교단 정치 형태 연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교단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인재 양성에 힘써야 합니다. 교단의 목회 및 신학자 양성을 위해서 교단 신학교육기관 운영 연구를 하겠습니다. 가능하면 모든 신학생들에게 전액 장학금을 지급하고, 영성 훈련을 위해서 학부 과정, 대학원 과정에서 1년 혹은 2년 이상의 공동 기숙사 생활을 의무적으로 하는 방안도 검토하겠습니다. 3개 국어 이상의 외국어 능통, 서울에 있는 중앙 신학기관과 지방 신학기관과의 일체를 위해서 교차 수업, 미래 교단의 일원화를 위해서 모든 신학기관의 졸업 창구 일원화 혹은 교단의 모든 신학기관 일원화 등 신학기관 운영 계획을 연구하도록 하겠습니다.

무엇보다 농어촌 교회의 급격한 노령화를 대비해 자생 방안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농어촌 지역과 도시 지역 교회의 균형 된 발전과 유지를 위해 미래 농어촌 교회와 도시 교회간의 역할 연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또 국내 전도에도 총력을 기울이겠지만 해외 선교에도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이를 위해서 선교국을 더욱 활성화 하고, 상임 근무자인 선교국장을 중심으로 선교 관련 전문가들의 네트워크를 만들어 현지 선교사들과 지금보다 더 긴밀한 관계를 유지 발전시키겠습니다. 또 선교사들이 귀국했을 때 활용할 수 있는 선교관을 건립할 계획을 세워 빠른 시기에 완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특히 우리 교단은 미국 Assembly Of God(=AG)으로부터 선교를 받은 교단입니다. 그래서 미국 AG와 긴밀한 관계를 맺을 것이며, 더 나아가서 미국 AG의 행정과 신학 교육기관 운영, 해외선교 등을 배우고 교류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2017년도 10월 중에 미국 AG를 방문할 계획입니다.

이제 다시 시작입니다. 성총회에서 증경총회장님들이 초심으로 돌아가 순수한 성령운동, 사심없는 교단 정치로 새로운 미래를 열어 달라고 당부하셨습니다. 그 말씀들을 가슴에 새기고, 총회원들에게 실망이 아닌 행복을 주는 총회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더 깊은 사랑과 관심,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혼자서 감당할 수 있는 직책이 아닙니다. 우리 모두 함께 우리가 원하는 총회를 만들어 갑시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2017.  05.

 

                                                                                                                                총회장 정동균 목사

 


 

상단으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 주소 :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131, 2층 (충정로2가) TEL: (02) 720-6830 Fax: (02) 737-4396
E-mail :agsjs@chol.com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 조정수

Copyright ©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http://kihasung.kr & 기하성.kr All rights reserved.